로그인  |  회원가입  |  PDF보기
최종편집 2017.4.25 화 09:33 시작페이지로설정즐겨찾기추가
창사 46주년 특집-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기계와 사물, 컴퓨터에 인공지능(AI)을 부여하고 이를 통해 생산되는 방대한 데이터는 인류의 생활과 업무에 편리성과 효율성을 혁신적으로 배가시키는 등 4차 산업혁명시대의 서막이 올랐다. 이를 선도하는 국가와 기업들은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디지털 기술과 혁신의 결과물을 선보이며 새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해사산업계에서도 리딩기업을 중심으로 스마트한 해운물류업 시대를 향한 걸음마가 시작됐다. 타산업에 비해 보수적인 변화를 보였던 해사산업계도 사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경영방안으로 ICT(정보통신기술),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클라우딩, AI, 드론 등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 도입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인터뷰 박주석 한국빅데이터학회 회장(경희대학교 경영학부 교수)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1)해양수산부 주요 ICT 정책사업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2)해운업과 빅데이터 혁명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2)해운업과 빅데이터 혁명|인터뷰 싸이버로지텍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3)빅데이터 혁신사례|머스크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3)빅데이터 혁신사례|케이엘넷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3)빅데이터 혁신사례|한국선급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4)항만터미널 분야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해사산업계 (5)조선업, 스마트십으로 경쟁력 강화
인터뷰/ 남봉현
“인천항, 환서해권 물류허브*해양관광의 메카 거듭나”인천항이 ‘2020년 컨테이너 물동량 350만teu, 여객 250만명’을 ...
[발행인편지] 음수사원(飮水思源)과 감은(感恩
[기상도] 정기선 해운업계의 ‘빅뱅기’
[원탁] 오만(Hubris)과 편견(Pr
[뉴콤파스] ‘한국정치 어디로 가고 있나?’
[기상도] 해사법원 설치지역 3파전 양상,
해상클레임 예방가이드(41)
해양사고 裁決 사례(20)
해사판례 연구(16)
해양사고 裁決 사례(19) 인천항 갑문
해양한국 구독료 인상
‘해양한국’ 통권 500호에 독자 여러분을 모십니다
해사문제연구소 구내 전화번호 안내
해사문제연구소 사무실 이전
그리스선대 올3월 4,085척, 3억 2,876만dwt 2.5% 증가
확대경그리스선대 올3월 4,085척, 3억 2,876만dwt 전년비 2.5% 증가한국해대*선주협회, Helen 그리스 에기안대학 교수 초청 강연최근 4년간 그리스 해운기업이 보유한 선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현장중계/ 도선제도 개선방안 국회 정책세미나
“도선사 평균연령 ‘55세’…수급 안정화 방안 시급”
4월 13일 김동철·황주홍 의원 주최, 産·學·政 60여명 참석신규진입장벽 완화·정년제 폐지·민사책임제한 도입 등 논의현재 도선사의 평균 연령이 55.5세로 점차 고령화되면서 국내 도선사의 수급 안정화 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도선사의 신규 진입장벽
포커스/ 제19대 대선 선상투표
바다 위 소중한 한 표, 어떻게 행사하나
오는 5월 9일 실시되는 제19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대한민국 선원들은 출항 전후 오대양 어디에 있든지 선상에서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4월 11일부터 4월 15일까지 미리 선상투표신고를 한 선원들은 5월 1일부터 4일까지 선상에서 ...
日조선소 3사, 얼라이언스 구성 기본 합의 도달
일본 미쓰비시중공업과 이마바리조선소, 나무라조선소 3사가 얼라이언스 구성을 위한 기본 합의에 도달했다.3사는 그간 상업선박 건조사업과 관련한 얼라이언스 구성 논의에 집중해왔으며 향후 오시마조선소의 참여도 검토 중이다.
“국내해운 민관협력 스마트해운정책 필요하다”
KMI 동향분석 22호 “중국, 일본, EU 해운산업정책 벤치마킹해야”‘해운산업발전위’ 추진, 공무원외 해운, 화주, 금융관계자 위원 참여해야 일본과 중국, EU처럼 우리나라 해운도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한 해운산업 정책 수립과 시행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KMI
정기선 해운업계의 ‘빅뱅기’
글로벌해운 2M, OA, TA 3대 얼라이언스 중심 재편
국내도 현대상선 2M 및 아시아역내선사와 협력, SM상선 시동 정기선 해운업계가 4월 1일을 기해 빅뱅기에 돌입한다. 글로벌 컨테이너해운업계가 3개의 거대얼라이언스 체계로 재편되는 가운데 국적선사들도 이 시기를 기
해사법원 설치지역 3파전 양상, 국익차원 검토 필요
서울, 부산, 인천 3개지역 본원 설치안 이견 첨예
의원입법 등 추진 국내 전문해사법원의 설립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제도 도입시 해사법원의 설치 지역에 대한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서울과 부산, 인천 3개 지역에
초점/ 총회모음
한해총, “위기극복에 모든역량 집중, 대국민 해운 알리기 노력”3월 8일 켄싱턴호텔 정기총회, 회원단체 대변 현안개선 노력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회장 이윤재)는 3월 8일 오전 11시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해사산업계의 위기극복에 모
새해새의자
해양수산부 우동식 국장 승진 인사해양수산부는 3월 6일자로 우동식 前감사담당관의 국장급 승진인사를 실시했다.△해양수산부 일반직 고위공무원 우동식 前감사담당관 해양수산부 과장급 전보인사 해양수산부는 3월 13일자로 과장급 전보인사를 실시했다. △감사담당관 부이사관 최용석
中國 2017년 ‘양회’-‘해양강국 건설’ 천명
친환경해운 지원 ‘해운-조선 상생정책’ 전자상거래·콜드체인 물류기반 공고화
3월 15일 전국인민대표대회로 중국 최대 연례 정치행사 ‘양회’ 폐막‘일대일로’전략, 자유무역시점구 확대, 자유무역항과 연계 발전 추진 중국은 올해도 노후선을 폐선하고 LNG선 등 친환경 선박의 도입을 확대하는 ‘해운-조선 상생정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전자상거래제
‘부산항 크루즈 모항 육성방안 세미나’
“플라이-크루즈 활성화, 관광객 국적 다변화 시급”
3월 16일 BPA-부산시-한국관광공사-부산관광공사 공동개최글로벌 선사 亞본부 유치 및 전통시장 연계관광 활성화 논의 부산항의 장기적인 크루즈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현재 중국인 위주의 관광객에 대한 국적 다변화가 시급하고 ‘플라이크루즈(Fly&Cruise)’의 개발과
인천신항 미주 신선화물 중심 컨 물동량 증가
미주노선 ’16년도 컨 물동량 2만 451teu, 전년대비 67.66% 증가
인천신항 물동량 증가와 맞물려 2015년 1만 2,198teu를 기록했던 미주노선 컨 물동량이 신선화물을 중심으로 2016년 2만 451teu(△67.66%)까지 늘었다. 인천항만공사는 2015년 6월 1일 신항 개장 이래 물동량을 늘리는데 주력하는 한편, 중국에 편중한 물동량을 다변화하고자 했다.
SM상선, ‘컨’ 정기선 서비스 공식 개시
3월 8-9일 태국·베트남(VTX), 하이퐁(KHX) 노선 첫 운항
올해 亞洲, 美洲 확대, 12척 선박 투입, “서비스 안정화 주력” SM상선이 3월 8일 태국·베트남 노선을 시작으로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를 공식 개시했다.이날 개시한 태국·베트남 서비스 VTX(Vietnam Thailland Express)는 SM상선의 첫 서비스로서 4월 16일
2017년 부산항 인센티브 제도
베트남·이란 인센티브 신설, 부두간 운송료 지원 확대 등
40% 증가한 총 390억원 지급, 천만teu 이상 환적목표선대교체 인센티브 38억원 확대, 목표 인센티브 76억원부산항만공사가 올해 물동량 증가가 예상되는 전략지역인 베트남, 이란, 파나마, 동북2성에 대한 인센티브 40억원을 신설한다. 이와 함께 부산항 내 타부두
한진해운 파산 이후 해상운임 상승
무협, 화주업체 설문조사…332개사 중 65.4% 응답
우리 수출기업들이 한진해운 사태 이후 해상운임 상승과 선복 부족으로 가격 및 납기 경쟁력 저하에 직면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한진해운 파산으로 외국적 선사를 이용하는 수출화주가 크게 늘어 국적선사 육성이 시급한 과제로 지적됐다.
선박 안전운항 지킴이 등대, ‘복합 기능화’ 추진
해수부, 2027년까지 전국 38개 유인등대 기능 전면 개편
해운조합 작년 공제사고 1,145건…꾸준히 감소
선원공제 54%, 선박 27%, 선주배상 11%, 선주 8% 차지
현대상선·한국선박해양 자본확충 계약 서명
3월 7일 현대상선 사옥 선박매매 MOU 체결도
정부 “해운산업 금융지원 본격 착수, 차질없이 이행”
3월 3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 논의 한국선박해양, 3월초 현대상선 7천억 지원 5월 S&LB 완료
해사판례 연구(16)
수입화주의 유류에 대한 수입신고가 선박에 남는 폐유에까지 미치는지 여부
해상클레임 예방가이드(41)
Hague-Visby 규칙의 용선계약서상의 효과
해양사고 裁決 사례(20)
부산북항 안에서 항로 진입선박이 항로 항행선박의 진로를 피하지 아니하여 충돌
  02/11 02/04
 BDI 290 298 8
 BCI 206 208 2
 BPI 312 289 23
 BSI 244 271 27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ㆍ제휴문의  |  정기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 54, 세종빌딩 10층  | 전화번호 02-776-9153/4  | FAX 02-752-9582
등록번호 : 서울라-10561호  | 등록일 : 1973년 7월28일  | 발행처 : (재)한국해사문제연구소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현규
Copyright 2010 해양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nthlymaritimekorea.com